PayPal 연구소

PayPal 서비스 정보, 최신 뉴스 및 한글 자료 제공

일본에서 뜨는 이색적인 플랫폼 사이트

작성자:CBT LAB

2017.02.10 | 조회수 204

facebook facebook facebook

일본에서 뜨는 이색적인 플랫폼 사이트

 

- 봉제사와 소비자의 매칭, 개인의 특기를 사고파는 사이트 등 인기 -  

- 성공의 열쇠는 ‘철저한 특화’와 ‘수요의 연결’-

 

 

나만의 봉제공장, 'nutte’ 

 

  - 일본 전역에 있는 봉제사/재봉사와 맞춤형 의류 및 소품 제작을 희망하는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사이트로, 2015년도에 개설됨. 2016년 9월 기준 실제 발주 고객 수 1만 명을 넘어 연간 약 730%의 성장 기록  

 

  - nutte는 일본어로 ‘봉제해줘’, ‘꿰매줘’를 의미하는 ‘縫って’(눗떼)에서 따온 명칭으로 현재 1000명 이상의 장인이 사이트에 등록돼 있음.

 

  - 소비자가 자신이 만들고자 하는 의류의 도면, 소재, 색상 등을 사이트에 올리면 등록된 장인들이 제작기간과 비용을 각각 입찰하고, 소비자가 입찰 내용과 장인의 프로필 등을 참고해 장인을 선택해 발주함. 발주비용 중 20%가 nutte에 대한 수수료가 되고 장인 및 소비자의 등록/회원가입은 무료임.

 

<봉제사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사이트, 'nutte'>


 

 

놀이와 체험의 플랫폼 '아소뷰'

 

  - 아소뷰는 ‘놀다’를 의미하는 아소브(遊ぶ)와 영어 ‘view’의 합성어로 숙박, 이동수단의 예약을 중심으로 하는 기존 여행 관련 사이트와 달리, 여행지에 도착한 이후에 즐기는 체험과 레저활동에 특화한 플랫폼임. 

 

  - 현재 일본 전국에 위치한 약 3000개 점포와 제휴해 6000건 이상의 레저 플랜을 게재하고 있음. 2011년에 개설된 이후 4년 만에 매출액 100억 원대로 성장했고, 2015년에는 일본 최대 여행사인 JTB와 자본 업무제휴를 맺어 6억 엔의 자금 유치에 성공 

 

  - 예약할 수 있는 활동은 패러글라이딩, 도예체험, 지방 축제와 연계한 활동 등 주로 자연, 문화와 결합된 레저가 중심을 이룸.

 

 

<여행지에 도착한 이후의 레저, 놀이에 특화한 사이트, '아소뷰'>


 

 

나의 특기를 사주세요 ‘coconala’ 

 

  - 지식이나 기술을 원코인(동전 한 개=500엔)으로 매매할 수 있는 C2C 플랫폼으로 2012년에 개설, 이후 월 10%의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음.

 

  - 남에게 내세울 수 있는 소소한 특기를 가진 고객이 자신의 특기를 팔겠다는 오퍼(출품)를 하고, 회원들이 건당 500엔으로 그 특기를 구매하는 구조임. 2016년 현재 출품 건수가 약 8만 건에 이름.  

 

  - ‘coconala’라는 명칭은 일본어로 ‘이곳이라면’을 의미하는 ‘코코나라’(ここなら)에서 유래했으며, “이 사이트에서라면 자신의 특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다”는 의미가 담김.

 

 

 <개인의 특기를 서비스처럼 사고팔 수 있는 플랫폼, 'coconala'>


 

 

 

시사점 

 

  - 일본에서 매칭 플랫폼 성공의 열쇠는 ‘철저한 특화’, ‘수요의 연결’로 정리할 수 있음.

 

  - 위에 소개한 플랫폼은 타깃층과 분야를 매우 세세하게 특화해 기존 플랫폼과의 차별화를 꾀했으며, 니치마켓 개척에 성공한 사례들임.

 

  - 일본은 한국에 비해 전국 소득이 고른 편이며 인구의 집중도도 낮아, 물리적으로 멀리 떨어진 개인과 개인, 혹은 개인과 사업체를 연결할 수 있는 숨은 수요를 발굴하는 것이 플랫폼 성공을 위한 중요한 요소임

 

  - 위 성공사례는 1인 가구의 증가, 수요의 다변화 등 일본 시장과 비슷한 측면을 나타내기 시작하는 한국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는데에도 단초를 제공할 것임.  

 

자세히 보기...

 

 

자료원: 일본경제신문, 각 플랫폼 사이트 및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첨부파일
목록 >
CBT LAB 월간 뉴스레터

매월 해외 전자상거래 관련 최신 소식과 전문가들이 전하는 다양한 노하우를 확인해 보세요.